온라인 농산물 판매가 급부상하는 이유 [팜모닝 신선마켓]


이제는 농산물을 온라인으로 사고파는 것이 익숙한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2020년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우리는 분명 전과는 다른 일상을 살고 있는데요, 그중 가장 큰 변화는 바로 '온라인'이 대세가 됐다는 점입니다.


코로나 이후, '온라인 시대'가 열렸다

코로나가 가장 크게 변화시킨 것은 바로 '유통'입니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온라인 업체의 매출은 상승했으며, 오프라인 업체의 매출은 급감하고 있는 추세죠.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1년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 중 온라인 부문이 16.1% 상하며 오프라인(8.6%) 부문에 비해 훨씬 큰 상승 폭을 보였다고 합니다. 이는 온라인을 통한 장보기와 음식배달 등 비대면 소비문화의 확산이 이루어진 탓입니다.



특히 통계청의 <2021년 8월 온라인 쇼핑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판매 매출액은 32.5% 증가(약 1657억 원)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제 예전처럼 오프라인으로 마트에서 장을 보는 것보다,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일에 사람들이 익숙해졌다고 볼 수 있겠죠. 확실히 코로나가 우리의 소비패턴을 눈에 띄게 바꿨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농업 유통 구조의 변화

코로나 이전 농가들의 판매 방식은 전통적으로 오프라인 직접 판매 위주였습니다. 체험 농장을 운영하며 함께 농작물을 판매하는 경우도 많았죠. 그러나 코로나 사태 이후 체험농장과 같은 오프라인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농가들은 새로운 판로를 개척해야 했습니다. 그러는 중에 온라인으로 농산물을 판매해왔던 농가는 호황을 맞이했죠. 소비 패턴이 비대면으로 바뀌며 일찍부터 온라인 판로를 개척한 농가들이 기회를 잡은 것입니다.



그러나 온라인 판매는 농민들에게 익숙한 판매 방식이 아닙니다. 때문에 별도의 교육이 필요한 경우도 더러 있습니다. 혹은 직접적으로 도움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많죠. 온라인 판매를 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닌데 농민들의 전문 분야는 농사이지 판매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라이브 커머스의 등장

온라인 판매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급부상하게 된 또 다른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라이브 커머스입니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라이브 커머스는 실시간이라는 특징이 주는 생생함 덕분에 특히 식품 분야에서 인기가 많습니다. 일종의 홈쇼핑과 비슷하다고도 할 수 있지만,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시청자와 함께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라이브 커머스 역시도 일반적인 농민 혹은 판매자들이 시도하기엔 쉽지 않은 분야죠. 혼자서 한 시간가량의 방송을 부드럽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노하우와 진행 실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팜모닝 신선마켓과 함께 변화에 올라타세요!

이처럼 전문가가 아니라면 쉽지 않은 '온라인 판매'와 '라이브 커머스'라는 두 분야를 모두 도와드릴 수 있는 것이 바로 팜모닝 신선마켓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팜모닝 신선마켓을 통해 판매를 진행하면, 코로나로 인해 급부상하게 된 분야에서 미리 선두주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것이죠.

특히 작년에는 팜모닝 신선마켓의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햇사레 복숭아와 샤인머스캣, 표고버섯 등의 상품들을 완판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는 우리 일상의 많은 풍경을 바꿔놓았습니다. 그 중에도 유통업계의 변화는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편이죠. 이처럼 빠르게 변하는 환경에 올라타 새로운 기회를 만드실 수 있도록, 팜모닝 신선마켓이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팜모닝 신선마켓을 통해 농산물을 공급받고, 새로운 판매 방식을 시도해보세요!